관리 메뉴

HAMA 블로그

'망할' 에이콘 출판사 본문

소프트웨어 사색

'망할' 에이콘 출판사

[하마] 이승현 (wowlsh93@gmail.com) 2019. 4. 16. 11:25


개인적으로 400여권의 책을 소장하고, 도서관에서 빌린 책만 수백권.... 교보문고는 나의 마음의 안식처로 생각하는
북 콜렉터로써....책은 항상 문고 가서 읽어보고 사는 편인데..

에이콘 출판사는 거른다.... (아 몇권 산거 같긴 하다. 눈물을 머금고...) 
이 출판사는 바퀴벌레같은 매대 장악력과  수준 낮은 편집능력을 보유하고 있는데..

한빛,제이펍,길벗,인사이트등에 비해 유독 에이콘의 편집 수준은 그 모양인지..
마이너한 소재에 대한 책도 빠르게 번역출판해 준다는 감사한 면도 있긴 한데 그것마다 희석시킬 정도의 편집 수준...
덕분에 다른 출판사가 출판 할 기회가 없어지기나 하고....

아래 글을 문제점을 보고 새로 거듭나길 간절히 바라며, 내 책장에 에이콘 출판사의 책들이 꽂히길 바래본다.
(문제점이 먼지 그래도 잘 모르겠으면, 한빛 미디어나 인사이트의 편집/폰트/크기를 보시라) 

1. 종이의 질 별로 , 편집은 매우 단순.
2. 그런데 가격 타 출판사와 비슷 
3. 한페이지에 글짜가 몇개 안됨. 초딩교과서도 아니고..
4. 한 라인의 글짜가 몇개 안됨. 좀 읽다보면 눈알을 아래로 내려야함. 집중력 저하. 
5. 글짜사이의 간격이 큼. 
6. 중간타이틀에 1, 1-1, 1-2 등의  인덱스가 없음. 챕터,소챕터 구분이 잘 안됨.  
7. 중간타이틀 글꼴이 괴기 스러움
8. 중요문장,단어에 대한 강조표시가 빈약함, 색상도 단조로움 일색. 
9. 소스등 각 구분스타일에 대한 시인성 빈약함
10. 기타 등등 


헌법 제124조에는 “국가는 건전한 소비행위를 계도하고 생산품의 품질향상을 촉구하기 위한 소비자보호운동을 법률이 정하는 바에 의하여 보장한다.” 

 

1 Comments
  • 프로필사진 진성덕후 2020.03.13 12:46 신고 저는 이게 좋던데요. 책 한 권이 금방 끝나서 ㅋ

    가끔 외국 책 사 보면 어두컴컴한 재생지에 신문지 같은 질감이고,
    과자 포장지도 종이에 필름 붙인 거 아니면 얄팍한 비닐에 싸져 있는데,
    그에 비하면 우리나라는 책도 과자도 아주 고퀄인 것 같습니다.
댓글쓰기 폼